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

지은이 : 류시화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살고 싶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외눈박이 물고기 처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랑하고 싶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두눈박이 물고기처럼 세상을 살기 위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평생을 두 마리가 함께 붙어 다녔다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랑하고 싶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리에게 시간은 충분했다. 그러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리는 그만큼 사랑하지 않았을뿐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외눈박이 물고기 처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게 살고 싶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혼자 있으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혼자 있음이 금방 들켜 버리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싶다.